달력

042018  이전 다음

  • 1
  • 2
  • 3
  • 4
  • 5
  • 6
  • 7
  • 8
  • 9
  • 10
  • 11
  • 12
  • 13
  • 14
  • 15
  • 16
  • 17
  • 18
  • 19
  • 20
  • 21
  • 22
  • 23
  • 24
  • 25
  • 26
  • 27
  • 28
  • 29
  • 30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 



어느새부턴가 매일 하던 생각이 이젠 기억도 안 나고

무얼하지 말라 던 사람들은 다 이제 보이지 않고

이렇게 허탈한 밤이면 너와 함께 보냈던 그 시간들이

떠오르면서 한번 되뇌이는 날


난 그렇게 또 스물을 넘고 뭐하나 하는 게 없어 가끔 이렇게 헤매네

밤새 그려본 꿈도 간절히 기도한 그 날도 다 어제 일 같은 날

다시 그려보네


어느새부턴가 매일 하던 일들이 그저 지겨울 뿐이고

우릴 반가워하던 그 형들은 다 이제 보이지 않고

이렇게 허탈한 밤이면 너와 들떠있던 그 홍대 거리에
취한 사람들 아직도 서성이는데


난 그렇게 또 서른을 넘고 소중한 게 남아있어 가끔 이렇게 부르네

밤새 노래한 꿈도 간절히 바랬던 사랑도 다 웃을 수 있는 날

문득그려보네


이런 저런 생각도 많은 일들이 있었다 해도

처음 너를 만났던 날처럼 다시 걸어가 보네​


---


추억. 아픔을 견디며.


'Review World > Music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재주소년 - 스물을 넘고  (0) 2018.03.23
Angus & Julia Stone - Snow  (0) 2017.10.24
윤상 - 그게 난 슬프다  (0) 2016.12.12
풋풋 - 퇴근길  (0) 2016.10.07
Kina Grannis - My Dear  (0) 2016.08.25
Posted by 의문의 몽상가